[전문보기] 직장인 이소영씨(29)는 매일 출퇴근 길이면 어김없이 아이폰을 손에 쥐고 ‘열공 모드(?)’에 빠진다. 한동안 소홀했던 영어·중국어 등 외국어 공부에 다시 고삐를 죄기 위함이다. 그리고 이 새로운 자기계발의 길은 아이폰에 내려받은 어학사전들과 학습 애플리케이션, 팟캐스트 등이 있어 더욱 쉬워졌다. 아이폰 출시 이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장터(앱스토어)에서 유·무료로 제공된 애플리케이션의 상당수는 ‘게임’ ‘뉴스’ ‘멀티미디어’ 등 분야에 집중되며 스마트폰의 이른바 ‘와우(Wow)’ 효과를 이끌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스마트폰 사용자 저변이 점차 넓어지고 내실있는 활용을 꾀하는 사례가 늘면서 점차 교육 콘텐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중략)



Posted by EnSight

댓글을 달아 주세요